2008년 3월 13일

All I need is 독서

애자일 이야기 블로그에서 리더십 트레이닝(Readership Training)에 대한 글을 보았습니다. 글을 보고 나니, “사람 생각이 참 비슷하구나”란 생각이 들더군요. ^^

저의 경우 한 5년 전부터 1년에 2~3번 정도 독서여행을 떠납니다. 누나와 간 적도 있고, 후배들과 간 적도 있고, 친구들과 간 적도 있죠. 어떤 방식인가 하면, 서울을 벗어난 곳에(이게 중요) 단지 방만 며칠 예약할 뿐 다른 계획은 전혀 없이 떠나는 것입니다. 무계획이 계획. 하루 종일 오로지 독서만 하는거죠.

밥 먹고, 화장실 가고, 잠시 산책하고, 자는 시간 외에는 독서만 합니다. TV는 절대 안 보고(사실 집에도 TV가 5년 째 없죠), 술도 안 먹고, 얘기도 안 합니다. 즉 모든 시간낭비 요소를 제거하고 오로지 책하고만 상호작용하는 겁니다.

저는 모든 책을 정독할 뿐만 아니라 메모를 하면서 보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독서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편입니다. 그래도 그렇게 집중해서 보면 하루에 최대 4권 정도는 읽을 수 있더군요. 만일 2박 3일로 독서 여행을 떠날 경우 10권 이상은 읽을 수 있죠. 얼마나 뿌듯한데요. 실제로 많은 충전이 되고요.

그런데 제게 있어 중요한 점은, 반드시 서울을 벗어나서 자연 경관이 좋은 곳으로 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한번은 미리 예약을 못해서 서울에 있는 호텔에서 시도한 적이 있는데, 책이 참 안 읽히더군요. 역시 자연과의 교감이 중요해요.

저한테 있어 가장 좋은 독서 환경은, 집 근처에는 산과 호수(또는 강, 바다)가 있고, 밖에는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커다란 창문이 있는 거실에서(때로는 창문을 활짝 열고), 편한 의자에 마음대로 앉아서, 커피를 마시며 책을 읽는 겁니다.

자연과 나와 책이 하나가 되는 느낌이 중요해요. 그러면 마치, 단순 독서가 아니라 우주의 기운을 받는 느낌이 들죠. ^^

예전에 오크밸리로 독서여행 갔을 때가 생각나네요. 3일 동안 서적 15권을 읽었습니다. 오크밸리가 자연 환경이 꽤 좋아서 독서 효율도 좋더군요. 하여튼 저는 자연과 함께 있을 때가 너무 좋아요. (하단은 오크밸리 안에 있는 교회 사진)

그림출처: http://www.parangsaetour.net/yeyak
제가 가장 싫어하는 곳이, 제가 현재 일하고 있는 테헤란밸리 지역이에요. 자연스러운 곳은 하나도 없고, 독서와는 정말 어울리지 않는 곳이에요.

다음 번 독서여행은 강화도로 가렵니다. 저의 경우, 모르는 사람들과는 간 적이 없는데 이번에는 한번 시도해 볼까요? ^^

이런 곳에서의 독서, 괜찮겠죠?

댓글 6개:

익명 :

와~ 효과가 상당히 좋네요~

gamza :

꼭 시도해보세요.^^
저도 참여해보고 싶네요~
저도 애자일블로그에서 읽고, 현재 충전이 필요한 시기라 고민하고 있었거든요.

sunny :

교회사진이 마음에 드네요.
어디 놀러갈 때 책들고 오는 사람 안끼워주는 곳도 있는데.. 책만 들고 여행가는 사람도 있고.. 재밌습니다.

여행가서 재미없게 책본다고 전 구박받는 축이었는데. ^^ 이 글을 보니까 용기를 내서 여행가방에 꾸역꾸역 책을 넣어가야겠네요.

zoops :

^^ 또 덧글 남기네요..

몇개월전에 김창준님외 8분? 하고 같이 RT 를 다녀왔었죠...

책을 읽는것 외에도 뭐랄까요.. 공유의 느낌이 강한 자리였습니다. 페어프로그래밍도 경험해보고..

개인적으로도 와이프와 함께 가려고 했었는데... 워낙 노는걸 좋아하는 편이라.. 먼저 놀러만가게되네요.. ㅎㅎㅎ

ㅎㅎ 혹시 계획하시게되면 한자리쯤은 남겨주세요.. ^^

일용 :

좋은 여행을 하시네요. 난상토론회에서 전자종이 단말기 홍보했던 엄일용입니다. 앞으로 류소장님께서 독서여행에 꼭 챙겨가는 아이템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야겠습니다. 책을 싸들고 여행가서 읽는 것이 아닌 읽고 싶은 책을 어디서든 바로 다운로드해서 볼 수 있는 모습 말이죠 ^^ 전자기기를 파는 것이 아닌 가볍고 쉽게 행복한 책읽기를 전파하는 사람이고 싶네요...^^

익명 :

나도 한국 떠나기 전 마지막 주는 조용한 여행을 책과 함께 하려고 해..요즈음 그런 시간을 보내다 보니 너무 좋아서 구경 못하던 곳을 눈에 담고 싶기까지해져서 말야.
이런 여행을 하는 여유를 가진 사람인지는 몰랐네^^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