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 1일

몽상가를 위한 노래, Dreamin’

제가 중학생 때 처음 듣고는 지금까지 좋아하는 노래가 있습니다. 아마도 밝은 리듬 뒤에 감추어진 어떤 아련한 마음이 느껴져서 그런 거 같습니다.

꿈을 가진 이와 함께 듣고 싶은 노래입니다. 꿈을 갖고 살다가 혹 그것을 이루지 못하고 죽더라도 그것은 실패가 아니고 끝도 아니죠. 꿈을 가진 사람은 후세에서도 꿈을 간직하고 태어나고 다시금 시작합니다. 마치 Game Over 후 Continue하는 것처럼 계속 이어지는 것이죠.

누가 한 얘기냐고요? 하하, 당연히 몽상가인 제가 만들어 낸 얘기죠. 다만, 저는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Johnny Burnette이 1960년에 발표한 노래, Dreamin’입니다. 다만, 제가 빈티지한 것을 워낙 좋아하는 사람이니 감안하고 들으세요. ^^

댓글 2개:

sunny :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한 적이 있는데 조금 다른면도 있어요. 꿈을 이 생에 이루지 못하면 그 꿈이 구천을 헤매고 있을테니 이 생에 이루자는 생각을 했었거든요.근데 이 글을 읽으니 더 마음이 푸근해지네요. ^^ 노래도 좋구요.

익명 :

결국 꿈은 이루어진다는 말이군요.
언제부터 꾼 꿈인지,,,
아무도 알수는 없어도,,,
분명 모든 꿈에 깊이를,,,
무게를,,,가치를 더해주는 생각이네요.
한석님의 생각,,,독특하네요....^^*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