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7월 26일

유튜브도 안전지대가 아니군요

관련기사: [한겨레] 경찰 삭제요청에 ‘유튜브’서도 사라져

네티즌들이 믿었던 마지막 보루인데, 이제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려도 소용이 없군요. 기사에 나와있듯이, 경찰청이 인터넷에 올라온 모든 동영상을 차단하라고 했다는데, 왜 해당 사건을 맨처음에 보도한 부산문화방송측에는 아무런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는지 궁금하군요. 아마도 기사 내용이 사실이라는 뜻이겠죠.

그나저나, 경찰청의 요청을 받은 후 바로 그날 저녁에 동영상을 차단한 구글코리아.

한국 네티즌들의 서비스 관련 요청에는 묵묵부답인 구글코리아가 그렇게 신속하게 반응하는 것을 본 것은 처음인 거 같아요.

저는 혹시라도 차단 당하는 게 싫어서 일부러 정말 불편한 구글의 블로거닷컴을 아직까지 고수하고 있었는데, 무의미한 행동임이 판명되었습니다. 왜 착각을 했을까요?

제 자신이 한심하게 생각되는 새벽입니다.

댓글 5개:

n :

본사 법무팀 의견마저 무시한 구글 코리아의 과잉 반응을 계기로 국내에서 구글 불매운동이 시작되고 그 규모가 확대되면... 구글코리아가 철수될 수도 있을까요?

바비(Bobby) :

To n님/ 그것은 좀 오버 코멘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

crinje :

구글 블로거도 위험하시다고 판단이 되시면, 한국 지사가 없는 워드프레스나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시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한국지사가 있다는 것이, 정부 입장에선 좋고 네티즌 입장에선 해가 되는 것 같습니다.

국무총리도 미국은 표현의 자유가 있다고 했으니... :-)

freesopher :

crinje님 / 마지막 문장이 참... 스마일로 끝낼 수 밖에 없군요;;; 이런걸 반어라고 한다죠?

Charlie :

여기 저기 다니다보면 우리나라에 진출해있는 외국기업에 대해 우리나라 토종 기업과는 뭔가 다르다는 기대는 안하는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한국XXX, XXX코리아...결국 이 기업에 있는 사람도 한국사람이며, 이들 기업의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들도 갑자기 땅에서 솟아난 새로운 인물이 아닌 기존 업계에서 녹을 먹던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