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7월 12일

아이스브레이크 활용하기


아이스브레이크, 아이스브레이커에 대한 얘기를 이제야 하네요. ^^

만일 교육을 하거나 세미나를 하는 등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모여있는 상황에서 어색한 분위기를 단시간에 깨버리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요? 그것이 바로 아이스브레이크(Ice Break)입니다.

원래, 아이스브레이크는 셀그룹(일종의 성경공부 모임)에서 본 프로그램을 시작하기 전에 어색한 분위기를 완화시키기 위해서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해외에는 아이스브레이크와 관련된 서적도 몇 권 나와 있죠.

아이스브레이크 기술이라고 하지만, 그다지 대단한 것은 없습니다. 아이스브레이커(일종의 facilitator)가 질문을 던지고 참석자들은 돌아가면서 질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얘기하고, 그에 대해 다른 사람들은 따뜻하게 반응하거나 편하게 웃어주면 되는 겁니다.

아이스브레이크 질문은 그 종류가 상당히 많은데, 그 중 몇 가지를 꼽아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지금까지 한 일 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일은?
어렸을 때 받은 선물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자신의 강점 하나를 말해보세요.
만일 일주일의 휴가가 주어진다면 무엇을 하고 싶나요?
타인으로부터 받은 선물 중에 가장 비싼 선물은?
자신의 삶에서 가장 좋아하는(또는 감사하게 생각하는) 한 가지는?
가장 좋아하는 활동 세 가지는?
가장 좋아하는 쇼핑 장소는?
자신과 가장 닮은 동물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작년에 겪은 일 중에 가장 최고(또는 최악)의 일은?
그 외에 수백 가지 질문들..

추가로, 좀 더 적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좀 더 깊은 아이스브레이크를 위한 질문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누군가에게 ‘사랑한다’고 말한 마지막은?
당신의 보스(매니저)에게 지금 한마디 한다면?
10대 때 겪지 말았어야 할 어떤 일이 있다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가장 크게 자책감을 느낀 적은?
사람들은 당신을 어떤 사람이라고 설명할까요?
당신의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날은?
경력관리에 있어서 가장 실수라고 생각하는 것은?
그 외에 수백 가지 질문들..

위의 질문들은 참석자의 거부감이 있을 수 있으니 상황에 맞게 잘 사용해야 합니다. 예컨대, 늦은 밤 카페에서 4~8명의 인원이 깊은 아이스브레이크를 하고자 할 때 어울리는 질문들입니다. 이때는 특히, 마음 편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아이스브레이커의 역할이 중요하죠. 아이스브레이크를 제대로 하면 이전와 이후가 완연히 달라집니다.

아이스브레이커는 그룹의 따뜻한 분위기와 생명력을 상승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멤버들에게 자유와 편안함을 가져다 주죠.

누군가를 이해한다는 것. 어렵지만 의미있는 시도가 아닌가요? 어색한 상황에서 아이스브레이크를 한번 시도해 보세요. 해보면 많은 것이 달라집니다. ^^

댓글 3개:

miriya :

한석님은 역시 아이스브레이킹 강좌라도 한번 해야하실듯 ㅎㅎ

장비 :

참 좋은 글이라 퍼갑니다. 피플웨어에서 업무에 관한 기술과 삶의 기술 두가지를 참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ranny :

제가 요즘 준비하고 있는 일에 딱 맞게 유용하게 쓸 수 있겠네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