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7월 26일

(저는) Doo-wop의 명곡이라고 생각하는, Dry Your Eyes

제가 Doo-wop 장르를 좋아한다는 것은 이전 포스트에서 밝힌 바 있죠.

사실 세련된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왠지 아동틱한 분위기의 Doo-wop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을 겁니다. 한국에서는 Doo-wop이 일반적인 장르가 아니죠.

하지만 전 Doo-wop을 좋아해요! 그래요. 제 취향 독특합니다. 그러니 Doo-wop 노래를 하나 소개하죠. 소개할 노래는 The Roomates의 Dry Your Eyes입니다. 원래 The Tokens의 노래인데 이번에는 리메이크로.



그리고 보너스로 Dion의 Donna the Prima Donna입니다. Dion은 정말 제가 좋아하는 가수이죠. 이런 것이 바로 Doo-wop입니다.

경쾌한 멜로디와 슬픈 가사, 그리고 백코러스. 그 언밸런스함이란. 마치 웃는 삐에로를 보는 서글픔으로 Doo-Wop을 좋아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 1개:

sunny :

흥겨운 여름음악 잘 들었어요. ^^
이런 노래에 시원한 맥주한잔 마심 좋겠군요. 정말 더운 날입니다. 힘내세요~~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