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2월 12일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었으면 합니다

관련기사: [머니투데이] "국민성금으로 복원하자고?" 싸늘한 민심

하, 해당 기사에 덧글들이 참 많이 달렸군요. 대통령 당선인은 조금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얘기를 했으면 좋겠네요.

천재지변으로 인해 국보1호가 유실된 것이라면, 국민들이 "따뜻한 마음으로" 성금을 모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니, 그런 모금에 누가 반대를 하겠습니까?

하지만 이번 경우는 명백한 인재입니다. 정부가 방화를 사전에 막지도 못했고 또한 화재 진압도 못했죠. 국가 문화재관리 시스템, 소방 시스템의 문제점으로 인해 국보가 유실된 것입니다.

이런 일이 없도록 국민이 엄청난 세금을 부담하고 있는 것인데, 정부의 관리 소홀로 국보를 유실해놓고 국민성금으로 복원을 한다니요? 또한 그것에 동조를 하는 인수위원장은?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었으면 합니다. 무조건적인 국민성금 모금은 70년대식 사고방식이죠. 저도 국민학생 때 성금 참 많이 냈는데 말이죠.

이렇게 국민의 마음을 모르고, 센스가 없다니.. 참 안타깝네요.

댓글 7개:

익명 :

차라리 복원 안하는게 낫지 않을까요? 현 상태로 대충 정리해서 놓구...길이길이 이것을 보면서 잘못을 되짚어보는게 어떨련지요? 이번 일의 원인 중 중요한 문제가 정부의 시스템적인 문제인데, 또 복원하고 하면 다 잊혀지고 이러한 일이 또 발생할 것입니다. 아예 현 상태로 놓구 길이길이 이 사건을 기억하도록 해서 다음에는 동일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텐데요. 우리나라 정부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는 못할망정, 소 잃고 또 잃어버리는 일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답답한 노릇이죠.

독자 :

저런 소리를 해대는거 보면 숭례문 개방을 누가 추진했는지는 벌써 잊었나 봅니다...

sunny :

절대동감입니다.
이번 사건으로 국가가 너무 안일하다는 걸 또 한번 알게 됐습니다.그리고 유홍준 문화재청장님도 그러실줄 몰랐습니다. 그분 책 읽고 또 직접 뵌 적도 있는데 그렇게 헐렁하게 기업지원받고 외유를 하실줄은.. 실망이에요. 전 그분의 박식함 (말씀하시는 자체가 글이 될 수 있는)과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이 참 좋았었는데...

isdead :

어떻게 보면 센스가 없는게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wizmusa :

임기말에 평화의 댐 같은 거 만들자고 성금 모으는 일은 없겠죠? ^^ 봉사와 성금을 저리도 좋아할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익명 :

성금얘기 듣자마자 왜 그렇게 화가 치밀어오르는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하겠다고해도 미안해야할판에!!
요즘 말한마디한마디 쉽게 내뱉고
여론이 안좋다싶으면 당황해서 번복하고..
그래서 언론을 통제하고싶어하나봅니다..
앞으로의 날들이 완전 기대됩니다.
썩소~~~

제3의눈 :

숭례문 화재도 역사의 한 줄입니다. 보여주기에 흉물스러워서 복원하려 한다면, 아예 복원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그 모습, 그 자체가 역사이고, 또, 숭례문이 국보1호인 이유니까요.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