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1월 31일

[칼럼] 컴퓨터 과학은 필수 교과가 되어야 한다

새로운 ZDNET 칼럼을 게시하였습니다.

첫째, 컴퓨터 활용 방법에 대한 교육
둘째, 컴퓨터를 타교과목의 교육에 효율적인 도구로 이용
셋째, 컴퓨터 과학(Computer Science)에 대한 학문적 측면의 교육


정보 구조와 알고리듬, 프로그래밍,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 등에 대해 배우는 컴퓨터 과학이 수학, 물리학에 비해 차별 받아야 할 이유는 과연 무엇인가? 한가지 차이가 있다면 그것은 학문적 역사의 차이뿐이다. 시대가 바뀌면 교육 내용도 바뀌어야 한다. 적어도 컴퓨터 과학은 다른 과학 과목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 (하략)


[바로가기] 스마트 모델링: 컴퓨터 과학은 필수 교과가 되어야 한다

[관련 사이트] 미국의 컴퓨터과학 교사 협회인 CSTA 사이트
[관련 자료] 미국의 정규 교육과정인 K-12(유치원, 초중고 12년간의 국민교육제도) 시스템에 따른 컴퓨터과학 커리큘럼 문서
[관련 기사] 여러 나라들의 컴퓨터 교육 상황에 대해 소개된 전자신문 기사

(상념) 사실, 컴퓨터과학만이 꼭 필요한 과목은 아닐 것이다.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자질과 꿈을 각성하기 위해, 보다 다양한 교육들이 제공되고 선택 가능해야한다. 공장에서 통조림을 찍어내는 듯한 현재의 교육 체계는 명백히 바뀌어야 한다고 믿는다.

댓글 2개:

정말 못말려 :

ZD넷의 독자들은 나무는 보고 숲을 못본다는 생각을 매번 하게 됩니다.
이말을 ZD넷에 하려고 회원가입까지 했는데.. 그냥 접었습니다.
말하면 뭘하나 싶어서요.

비판적인 시각도 좋지만, 그 비판이 긍정을 향한 비판인지, 부정을 위한 비판인지는 답글을 단 본인이 더 잘알겠지요.

그리고 이건 개인적인 생각인데 컴교육이 초등학교 그룹 프로젝트로 진행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중고등학교 가면 성적중심으로 가니까 부담되긴 할테니까요.

초등학교 6년동안 창의적인 교육커리큐럼으로 컴을 배운다면 다음세대는 컴맹이 사라지겠죠? 286이니 386이니 하는 세대들이 겪었던 컴 스트레스도 없어질거구여.
학교에서 배우면 사교육비도 줄어들구여.
일석이조. 일거양득인거 같은데 뭐가 그렇게 문제가 있다는 건지.. 알 수가 없군요.

Bobby Ryu :

TO 정말 못말려님/ 저는 괜찮습니다. 긍정도 있고 비판도 있어야 논쟁이 되지요. ^^

비판하시는 분이 있기에 제가 게으르지 않고 더욱 열이 올라 좋고, 공감해주시는 분이 있기에 계속 용기를 갖고 글을 쓸 수 있는 것이니까요.

피드백 고맙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