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1월 23일

우리가 태어날 때 우는 이유는...

우리는 태어날 때, 이 거대한 바보들의 세상에 오게 된 것을 울면서 후회하는 것이다. <셰익스피어의 '리어왕', 4막 6장, 184>


1월 23일, 누나의 생일을 맞이하여

댓글 2개:

최재훈 :

오늘 아침부터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계속 들어서인지, 더 공감하게 됩니다. ~_~

세티 :

오우... 최고!
아주 강력한 포스와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는 글 ^^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