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1월 30일

잘할 가치가 있는 일을 열심히 하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일에 대한 성패를 판단하는 감(感). 성공과 실패는 단지 결과일 뿐이다.

기회는 제한적이다. 기회가 왔을 때 그것을 판단하는 감이야말로, 사실상 모든 것을 좌우한다.

잘할 가치가 없는 일을 열심히 해서 무엇을 얻는단 말인가?

댓글 3개:

Charlie :

저는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는데, 신규 프로젝트 투입이 된지 3주째가 됩니다. 이 정도 기간이면 지금까지의 경험상으로는 제가 맡은 업무에 대해서는 자세히는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밑그림이 그려졌는데, 아직까지도 감을 못잡겠군요. 오늘 오전내내 고민하다가 더 진행시켜 봤자 시간만 낭비할 것같고 Risk만 증대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 같아 일하는 업체에 제 능력을 초과하는 일이라고 했는데, 과연 잘 한 일인지 모르겠네요.
"일에 대한 성패를 판단하는 감(感)"의 측면에서 본다면..현재로서는 실패할 감이 많은데..다른 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현재로서 하던 일을 그만둔다면, 해당 업체뿐만 아니라 저 자신에게도 경제적인 손실이 꽤 큽니다만,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기느니 지금 중단하는게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많은 분들의 의견 부탁드립니다.

Bobby Ryu :

TO Charlie님 / 저 같으면 계속 합니다.

왜냐하면 이미 이런 글을 남기신 거 자체가 성패에 대한 확실한 감이 없기 때문입니다.

지금 상태에서 그만둔다면 그것이 일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지, 인내심의 부족인지, 무능력 탓인지, 환경 탓 또는 남의 탓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스스로 성패에 대한 확신이 설 때까지 성공이든 실패든, 결과의 맛을 많이 보시기 바랍니다. 성공보다 실패할 때 배우는 것이 참으로 많습니다.

실패를 회피할 자격을 갖추려면, 몇번의 실패를 통해 강해진 이후가 되겠습니다. 이미 충분히 배웠고 강하다면, Quit하셔도 되겠습니다.

다른 모든 조건은 무시한 채, "프로의 정신"이라는 관점에서 말씀드렸습니다.

Charlie :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좋은 충고에도 불구하고 Quit하려 합니다.제 글에서 남긴 이유 말고도 제가 결정을 내리게 된 데에는 여러가지 다른 요소들이 많습니다.
성패에 대한 확신의 측면에서는 실패할 확신이 들었기 때문에 고민을 하게 된 것입니다. 다만 이러한 제 판단에 대해 되짚어 보면서 혹시나 인내심의 부족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다른 분들의 의견을 구한 것입니다.
실패의 측면에서는 과거 회사생활을 하면서 어느정도는 경험이 있습니다. 실패란 것이 그 결과는 쓰지만, 또 배울점도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한 모든 요소를 고려해서 판단을 내렸습니다. 고민하는 시간은 충분히 가지되 판단 및 결정은 신속히 하려 합니다.

다시 한번 충고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