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11월 29일

기업은 변해가죠. 마치 사람처럼.

제가 지난 여름에 구글의 매니지먼트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죠. 그리고 며칠 전 기업이 청년기를 거쳐서 장년기가 되는 필연적인 흐름에 대한 글을 쓴 적도 있고요.

그런데 yalkongs님이 블로그에 구글을 떠나는 사람들이라는 글을 올려주셨네요.

사람에게 있어서 첫사랑의 그 시절이 다시는 돌아올 수 없듯이(왜냐하면 두 번째 사랑을 할 때에는 이미 첫사랑을 하던 그 시절의 내가 아니니까요), 기업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원히 순진한 상태로 있는 것은 불가능.
사람이 세속적으로 변하듯이 기업도 변합니다.

생각해보면, 많은 것들이 참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가끔은 이런 곳에도 가보세요. ^^

인생의 묘미는 이런 아련하고도 애뜻한 느낌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개:

세티 :

인생의 묘미...
서서히 느끼고 있습니다.
아니 어쩌면 진작부터 겪고 있었으나,
몰랐던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시간이 흐를수록 인생은 재미나네요.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고 가는 판타지 여행
과 같은 기분이요.^^;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