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12월 15일

차가운 새벽에 생각나는 시 하나

'슬프다. 그래서 죽어버리고 싶다'라는 말은 쓰지 말라. 네가 없는 인생은 불꽃없는 사랑이나 마찬가지이다.

내 마음에 다가와 나를 흔들어 놓을 수 없는 강물이 아무리 맑은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내 묘지에 와서 나를 부르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것을.


마르슬린느 데보르드 발모르(1786~1859)의 <~라는 말은 쓰지 말라>에서..

애처럽고 비탄에 잠긴 비가를 썼던 여류시인, 마르슬린느. 오늘은 그녀의 시가 생각나는 차가운 새벽이다.

댓글 4개:

익명 :

혹시 프로젝트 막판에 몰리셨나요?

새벽에도 블로그에 글 올리시네요...

참고로 저도 지금 몰려있습니다... ㄷㄷㄷ

Bobby Ryu :

호홋. 전 프로젝트 막 착수 중입니다.

일과 상관없는 정서적 문제이지요. ^^

고소미 :

저번에 우리집앞 옥수수가 태풍에 쓰러졌거든요. 근데 글쎄 이놈이 땅에 닿은 부분에서 발을 내더니 일어서는 거에요. 주욱 주욱 발을 뻗어 가지곤 나중엔 진짜 일어서더라구요. 야.. 식물들이 정말 대단하더라구요.

난 말이 막혀 버렸다.
옥수수가 발을 내어 쓰러진 자신을 일으킨다..
난 그 이야기가 늘 잊혀지지 않고 지치면 옥수수처럼 일어서야지 하는 생각도 가끔한다.

(박재동- 일어서는 옥수수 中)

모두들 옥수수처럼 살고 있다고 생각하세요^^

jullie :

슬프다..그래서 죽어버리고 싶다...
말하지말라고 했을때..

지금은 다시 살아난 예쁜아이 누구처럼...

이만큼 아팠으니까...이제...죽어도 돼?

하고 다시 물으면 어쩌죠...
슬픈거와 아픈건...다른 차원의 문제이니까...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