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월 7일

한국 IT업계의 2008년 M&A는?

관련기사: [전자신문] 국산 SW업계 M&A '열풍 속으로'

열풍까지는 아니라고 생각이 됩니다만, 이제 한국 IT업계에서도 선진국들처럼 M&A가 중요한 비즈니스 툴로서 활용될 때가 되었습니다. 기사에도 나옵니다만, 점점 더 M&A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저는 2008년이 SW기업들뿐만 아니라 인터넷기업들간의 M&A가 활성화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예측합니다.. 라고 적어봅니다만, 사실은 그렇게 되었으면 하는 기대가 절반 이상입니다. ^^

다만 상황적으로 그러한 환경이 점차 무르익어가고 있는 것만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M&A 계절을 대비하세요. 누군가의 몸값이 올라가고 누군가는 성공하겠죠. ^^

댓글 1개:

하늘이 :

;) 저도 기대가 절반 이상입니다.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