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월 10일

자기자신을 패러디한다는 것은 꽤나 유쾌한 일

최근 CES 2008에서 빌 게이츠가 키노트를 하면서 공개한 패러디 동영상이 화제이죠. 이미 많은 분들께서 보셨을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의 마지막 날”이라는 동영상인데, 곧 회사를 떠나는 빌이 자기자신을 풍자한 것이죠. 관련기사도 참고하시고요.



사실 빌은 행사에서 종종 자신을 주인공으로 찍은 패러디 동영상을 공개하곤 했습니다. 저도 몇 번 본 적이 있고요. PDC 2005에서 공개한 동영상도 재미있죠. 미국에서 꽤 인기 있었던 영화 Napoleon Dynamite의 주인공과 함께 나옵니다.

이런 패러디는 미국 IT 회사들에서 꽤 종종 목격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경쟁업체에 대해 꽤 심할 정도로 비꼬는 동영상도 있죠.

어쨌든 이런 자유로움과 유머가 삶의 피곤함을 덜어주는 것은 사실 일 거 같습니다.

우리도 한번 찍어볼까요? 재미있는 시나리오가 있으신 분은 연락주세요. ^^

댓글 4개:

isdead :

F1에서 은퇴한 세계 최강의 레이서 슈미(미하엘 슈마허)가 찍었던 석유회사 Shell의 광고도 굉장히 인상깊었습니다. ^^

http://youtube.com/watch?v=kw0HyfuyC1c

저런 자가패러디(?) 동영상에선 승자의 여유가 느껴지더군요. 왠지 모를 즐거움이 전해져 오는 것 같습니다. =)

danny rho :

동영상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빌도 저런걸 하는군요.
항상 너무 stuck-up 한 사람이란
생각을 했는데, 신선하네요.

굵직굵직한 연예인은 다
출연하네요.
'인기 있는 사람들을 출연
시키지 않으면 사람들이 않
봐 줄거야....' 라고
빌 안의 영원한 geek 이
생각한게 아닐가요? ^^

리트비넹코 :

농담과 비꼼이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우리 문화권이 이럴 땐 참 아쉽죠 ^^

저는 지금 유럽권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때로는 정말 심할 정도로 장난을 많이쳐서
곤혹스러울 때가 많지만, 지나보면
너무 유익한 추억이더군요. 자, 이런 생각을 하면 솔직히(!) 한석님도
실제 사무실에서 어떠실지도
궁금하게됩니다.

...


근데..아무래도 가장 풍자하기 쉬운
대상은 한국의 tri-star공화국이
아닐련지? ㅎㅎ (비꼼은 물론,
공화국을 대상으로 하는건 아무래도...








은근하고 여러번 꼬을수록 재밌겠죠? ㅋㅋ

isdead :

http://www.youtube.com/watch?v=Cb-dC47Xvvw

또다른 Bill의 이야기도 있었군요ㅋ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