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6월 11일

블로깅에 대한 단상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너무 바빠서 일주일간 블로그에 글도 못 썼네요. 블로깅이라는 것이 자기 마음 편하게 쓰는 것인데, 그래도 글을 못 올리니까 마음 한 구석이 걸리더라고요.

블로그를 좋아하지만, (마치 핸드폰처럼 소유자로하여금 강박증을 유발하는) 이런 느낌은 안 좋아요. 그래서 앞으로는 블로깅을 좀 더 편하게 할거에요.

왜냐고요? 블로깅에 압박을 느끼다가 혹시라도 블로깅이 싫어지면 어떡해요. 블로깅을 평생 좋아하고 싶은데요. 그러니까 좀 더 강하게 오래 사랑하기 위해서 자유로운 관계로 지내려고요.

앞으로 좀 더 편한 블로깅을 하겠습니다. 후훗, 말은 이렇게 하지만 크게 달라질 것은 없을 거에요.

여담: 제가 핸드폰을 처음 구입했을 때부터, 초기화면에 항상 나오게 해놓은 슬로건이 “자유와 꿈”입니다. 저의 모든 생각과 활동에 작용하고 있는 철학이죠.

행동은 항상 자유롭게 마음은 항상 꿈을 꾸는.
누구보다 리얼리스트이면서 동시에 이상향을 지향하는.


그림 출처: www.xigla.com

댓글 5개:

단비 :

" 좀 더 강하게 오래 사랑하기 위해서 자유로운 관계로 지내려고요." 이 말이 확~와닿는데요~ 힘든일이죠..^^

익명 :

리처드 바크의 '영원의 다리'를 읽어보셨나요?

바비(Bobby) :

To 단비님/ 그렇죠. 그치만 역시 어려운 일이 가치있는 일이니까요. ^^

To 익명님/ 아뇨. 못 읽어 봤어요. 어떤 책인지 소개해 주시겠어요?

퓨처워커 :

저도 올해부터 류한석님 따라하기(벤치마킹이라고 하지요.ㅋㅋ.)를 시작하면서 블로그를 시작했는데 요즘 필(~)이 받아서 좀 무리를 하는 느낌이였는데 역시 또 저에게 깨우침을 주시는군요. 늘 그런 모습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outsider :

언제부턴지는 잘 모르겠지만 님 블로그에서는 정과 향기가 느껴지기 시작하네요. 원래 그랬는데 제가 못 느꼈었는지는 몰라두요^^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