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6월 8일

아이폰 4의 핵심과 전망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애플 WWDC에서 드디어 아이폰 4가 발표되었습니다. 새벽에 직접 실황 중계를 보신 분도 계실 거 같습니다.

이미 디자인이 유출되어 깜짝쇼의 위력이 덜하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여전히 매력적인 발표였습니다.

이미 애플 코리아 사이트에 아이폰 4에 대한 내용이 게시되어 있으니 직접 확인하시고, 관련 뉴스와 블로그, 동영상도 살펴보세요.

아이폰 4 공식 사이트
[뉴시스] 아이폰 4G vs 갤럭시S, 같은날 공개 '정면충돌'
[온달왕자 블로그] 삼성 갤럭시S 출시..아이폰4 때문에 김샜다!

언론에서 아이폰 4G라는 표현은 더 이상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마치 4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것으로 소비자들이 오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애플이 밝힌 공식 명칭은 아이폰 4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아이폰 4의 몇 가지 핵심 포인트를 적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9.3 mm의 두께 (3GS보다 24% 슬림 해졌음)
2. Retina 디스플레이 장착 (OLED보다 좋다고 하는데 직접 봐야 알겠음)
3. 640x960의 해상도 (경쟁폰들을 능가)
4. HD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500백만 화소의 카메라 및 LED 플래시 장착
5. 전면 카메라가 추가되어 셀카 및 영상통화 가능
6. 멀티태스킹 & 폴더 기능 (폴더는 특히 제가 기다려온 기능!)
7. 전자책(iBook) 기능 (한국에서는 글쎄..)
8. 모바일 광고(iAd) 기능 (이건 개발자의 수익 모델로서 의미가 있음)
9. 배터리 성능 대폭 향상 (음성통화 대비 40%가 향상되었다는데..)
10. 자이로스코프 센서 기능 (섬세한 모션 센싱 가능)


가격은 32GB가 299달러, 16GB가 199달러이고, 6월 24일에 5개국에서 먼저 출시되고 한국도 7월 출시 확정되었습니다. (7월 18일 출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이폰 사지 않고 기다려오신 분들은 바로 다음 달에 지르시면 되겠습니다. ^^ 기존에 3GS 쓰던 사람은 OS를 4.0으로 업데이트함으로써 여러 새로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데요. 혹시 KT에서 보상 프로그램 같은 게 나오지 않을까 모르겠네요(예를 들어 약정기간 연장하고 아이폰 4를 구입할 수 있게 하는 형태로 말이죠).

새로운 기능들 중에서, 무엇보다 아이폰 4끼리는 어떤 설정도 없이 Wi-Fi 하에서 무료로 영상통화가 가능하다는 건 놀라운 점입니다. 이 점에 대해 통신사들이 많이 씁쓸해할 듯. 또한 스카이프도 걱정이 많을 듯.

무료통화, 전자책, 광고 등 이번에 애플이 서비스 범위를 확장한 내용들이 많습니다. 과거 애플은 한정된 분야에서 사업을 하는 업체였는데 이제 공룡이 되어가는 느낌이고, 많은 부분에서 경쟁업체들의 치열한 방어에 직면하리라 예상되네요.

아이폰 4은 디자인이나 하드웨어 성능, 기능에 있어서도 경쟁폰들을 능가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큰 장점은 앱스토어입니다. 스마트폰은 앱을 통해 기능이 사실상 무한대로 확장되며, 그런 의미의 확장성이야말로 스마트폰의 가장 큰 구매 포인트이기 때문입니다.

잡스의 발표에 따르면 앱스토어에는 현재 225,000개의 앱이 있고, 일주일마다 15,000개의 신규 앱이 올라오고, 30개 언어를 지원하고, 95%의 앱이 일주일 내에 승인된다고 하네요.

그 동안 경쟁사들로서는 아이폰 3GS와 경쟁하기에도 벅찼는데, 이제 아이폰 4가 출시됨에 따라 그 격차가 더욱 벌어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업그레이드된 3GS 8GB 모델을 저가(99달러) 아이폰으로서 가격 경쟁에 투입합니다. 경쟁사들로서는 지금까지보다 더 무서운 미래가 펼쳐지는 겁니다.

그렇다면 과연 국내에서는 아이폰 4가 얼마나 선전을 할까요?

객관적으로 보았을 때 아이폰 4의 디자인, 하드웨어 성능, 기능, 앱을 통한 확장성은 확실히 우월하고, 가격 경쟁력도 경쟁폰에 뒤쳐지지 않습니다. 다만 AS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발목을 잡는 부분이 있고, 또한 경쟁사들의 엄청난 마케팅 공세와 언플이 변수입니다.

결론적으로 아이폰 4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컨텐츠 등 스마트폰의 핵심 성공요인에 있어 아주 유리한 반면에, 불리한 요소는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소비자들의 선택이 저도 궁금한데요. 아이폰 4의 여러 장단점과 변수를 고려해 보았을 때,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소비자들의 상당한 호응이 있을 것이라는 거에 만원 걸겠습니다. ^^

"아이폰 vs. 안드로이드폰"에 대한 분석 글을 조만간 ZDNET 칼럼으로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12개:

갤럭시 :

아.. 한참 적은 댓글이 날라갔네요. ㅠㅠ 만일을 대비해 클립보드로 카피해 두었지만 붙여넣기가 안 먹네요. ㅠㅠㅠ

갤럭시 :

아니 아이폰에서는 댓글 등록이 안되는 건가요? 헐

바비(Bobby) :

To 갤럭시님/ 아이폰에서 제가 덧글을 남겨보지 않아서.. 제 블로그 시스템이 구글 블로거닷컴인데 설마 안 되겠어요? ^^

Archmond :

재밌게 읽었습니다. 현재 안드로이드 폰을 쓰고 있는데요. 구글과 MS가 어떻게 대응할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익명 :

아이폰4 가 눈에 띄는 발전이 있는건 맞습니다만. 안드로이드는 제대로 모르고 아이폰 팬보이 같단 생각이 드네요.

바비(Bobby) :

To 익명님/ 객관적으로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으면 지적해주세요.

익명 :

아이폰에선 여기 댓글쓰기하는 박스안에서 붙여넣기가 먹지 않네요. 다른 곳엔 붙여지는데... 암튼 그건 그렇고, PC에 앉아 다시 적어 올립니다.ㅠㅜ

아이폰 사후서비스가 그렇게 안 좋은가요? 사기전 부터 하도 말이 많아서 이번에도 그 약점을 물어 뜯겠군요. 아니 이번엔 그거 말곤 씹을게 없겠죠? 그런데 말이죠 저는 작년 12월 3일 아이폰 구입해서 3G 송신장애로 센터에 간 적이 있는데 한국업체들 서비스와는 달리 그자리에서 새폰(말이 리퍼이지 외관이 기스하나 없는 새거) 주고 가라고 하더군요. 한국 업체였으면 맡기고 고칠때까지 폰을 사용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 보상해주지 않죠? 좀 이해하기 힘든 정책이죠? 저보다 약간 늦게 온 사용자에겐 리퍼폰이 없으니까 다른 피쳐폰을 주더군요. 그거라도 가지고 사용하라고. 리퍼폰을 주는 것이 그렇게 나쁜 것인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저는 애플의 서비스 방식이 저에겐 훨씬 더 낫게 받아들여집니다. 무엇이든 장단점이 있고, 남이 단점으로 생각하는 점을 나는 장점으로 여기기도 하고 그 반대일 경우도 또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결론적으로 애플의 서비스정책이 그렇게 소비자에게 불리한 제도이고 불편한 제도라면 애플이 미국 2위의 기업이 되지 못했을 것입니다. 애플 정책에 욕을하는 사람들도 많겠지만 객관적으로 볼때 만족하는 사람이 더 많기에 애플이 이런 방식을 고수하고 있지않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A/S 방침에 대한 말은 그만하고,

이제 어떤 트집으로 또 아이폰을 씹을 지 궁금해 지네요.^^

제가 애플빠라서가 아니라 S 기업들에 대한 배신감과 실망으로 자연히 애플 편에 서게 되네요.ㅎㅎ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애플빠라고 하면 소위 오덕후의 이미지가 오버랩 되었는데 아이폰이 한국 사회에서 뿌리를 내리며 생각도 참 많이 바뀌었습니다. 저를 포함하여 많은 사람들이 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에선 그 변화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 변화의 정점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S 그룹들에 대한 반감과 적대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라의 미래를 생각하는 큰 틀에서 보자면 이 변화는 너무나 큰 손실이고 잠재적인 위협입니다. 한편으론 벌써부터 늑대를 피해 호랑이 굴로 가고 있다고 우려하는 4차원 사람들도 있습니다. 애플을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합니다만 적어도 한국에선 그렇게 다양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것은 바로 한국의 대표기업들이 그렇게 만들고 있습니다. 유치한 상대편 트집잡기과 곧 들통날 거짓말로 소비자들을 현혹하는 마케팅은 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네거티브 마케팅이 제발 이제 그만!

바로 그 전략이 고객들을 내쫒는 전략임을 정말 모르는 것일까요? 제 닉네임이 갤럭시 인데 갤럭시의 행보가 주목 됩니다. 아니 갤럭시 엄마의 치맛바람이 얼마나 매써울지(?) 궁금합니다.ㅎㅎ

익명 :

지금 미치도록 고민중입니다. 요걸 살까...넥서스원을 살까... 아..왜 구글은 난데없이 전화기를 덜컥 내놔서...

익명 :

리퍼정책이 굳이 단점으로만 지적될만한건지 모르겠네요
제가 보기엔 다 장단이 있는건데 언플이 주요한듯..

율무 :

글의 핵심은 아니긴 하지만.. 왜 아이폰4인지 궁금했거든요.. 4G로 오해할까봐서 였군요..ㅡㅡㅋ

익명 :

개인적으로 wifi 하에서 아이폰끼리 그냥 되는 영상통화가 제일 맘에 들더군요.
솔직히 영상통화 요금이 비싸서 안쓰거든요..

이걸 가지고 갤럭시 팬들은 영상통화도 아무데서나 못쓴다고 뭐라고 하겠지만..아무튼~
간혹 실수로 걸릴뻔한 영상통화를 더더욱이 방지할수 있어서 좋네요..ㅎㅎ

그리고 한가지 더 덧붙이자면 새로운 폰이 나오면 기존의 폰들은 팽해버리는 삼성그룹의 정책과 달리 (폰 종류가 적으니 가능할지도..) 기존 폰의 업그레이드도 제공을 한다는 점에서 애플의 스마트폰은 칭찬할만하네요.

익명 :

WiFi가 되는 곳에서의 영상전화가 무료가 된다는 점..
정말로 획기적이네요. 학교 다닐 때, Push To Talk가 활성화되거나, AD-HOC이 활성화된다면 정말로 대단할 것 같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회사에 들어오고서 느낀 것은 사업자라고 하는 거대한 벽에 이런 기능은 엄두를 내기가 힘들다는 것이었죠.
고객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는 애플의 기술과 창의력은 정말 대단하네요..
조만간 안드로이드에도 비슷한 기능을 해 줄 수 있는 어플이 나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