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15일

자그마한 만남의 자리를 갖습니다

제가 수년 전에는 이런저런 행사를 참 많이도 개최했는데요. 독립한 이후에는 전혀 개최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의뢰를 받아 컨퍼런스나 세미나 등에서 연구한 내용을 발표하는 일은 종종 하고 있지만요.

거의 5년 만에 작은 행사 하나를 개최하려고 합니다. 평소 친하게 지내는, 포털 다음의 김지현 이사와 함께 자그마한 만남의 자리를 갖습니다.

20명 이내의 분들만 참석가능하고요. 일시는 11월 22일(목) 저녁 7시 30분, 장소는 교대 토즈입니다.

토크나 대담이라고 하기까지는 뭐하고요. IT업계, 기술, 비즈니스, 직장생활, 진로, 삶의 의미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김지현 이사와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오신 분들의 얘기도 듣고 그러려고 합니다.

저를 잘 모르시는 분보다는, 하단의 내용에 해당하는 분에 한해 오셨으면 합니다.

  • 제가 과거에 수년간 썼던 ZDNET 칼럼을 기억하시는 분 (한국에서 ZDNET이 철수한 이후로는 안 쓰고 있죠)
  • 제 블로그를 오래 전부터 구독하고 계신 분
  • 제 책을 읽어보신 분

참석을 하시면, 하단의 내용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 IT업계의 여러 이슈
  • IT업계에서 살아남는 법 (제가 성공은 몰라도 생존은 자신 있거든요. ^^)
  • 회사에서 인정 받는 법 (또는 똑똑하게 일하는 법)
  • 스카우트, 해고, 이직, 창업
  • 커리어 관리
  • 삶의 의미와 추구하는 방향 등

무척이나 개성이 강한 두 인간이 어떤 생각을 갖고서 살아가는 지를 알 수 있고, 이를 통해 각자의 진로나 삶의 방향을 수립하는데 작은 참고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사전 등록은 여기에서 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참가비가 있지만 장소비+케이터링 비용을 감안하면 적자로 하는 거에요. 혹여나 수익사업으로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PS: 어떻게 하다 보니까 의뢰 받은 다른 행사와 비슷한 시기에 개최하게 됐습니다(사실 이번 행사가 먼저 계획된 거랍니다). 다른 큰 규모의 행사와 달리, 이번 행사는 소규모의 보다 친밀한 자리입니다. 단순히 저희 얘기만 듣는 게 아니라, 직접 얘기도 하시고, 업계 친구나 선후배도 사귈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되길 희망합니다.

댓글 11개:

whiterock :

순식간에 마감이네요.. 아쉽습니다. :)

바비(Bobby) :

To whiterock님/ 새벽에 글 올리고 오전에 보니 마감됐네요. 죄송합니다..

Kwang-soo Park :

마감이네요.. ㅠㅠ 아쉽습니다~

바비(Bobby) :

To Kwang-soo Park님/ 기대보다 많은 관심들을 보여주셔서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ㅠㅠ

레블 :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북스타일 활동이 흐지부지 되면서 소식을 거의 듣질 못했었습니다.
이번 모임은 참석을 못하지만 나중에 또 비슷한 자리가 생기면 참석할게요.
늘 행복하시길. ^^

바비(Bobby) :

To 레블님/ 저도요. 다음에 뵈어요~

김영웅 :

지금 이 시간 직접 뵙고 있습니다:)

김영웅 :

좋은 말씀 듣고 있습니다^^ 직접 뵈니 새롭네요~

익명 :

소장님 블로그 이사하신건가요? 오랫동안 글이 올라오지 않아서 초조합니다. ^^;;

바비(Bobby) :

To 익명님/ 제가 건강이 안좋아서 2013년에는 좀 쉬었습니다. 올해부터 활동을 서서히 개시할 예정입니다. 누구신지 모르겠습니다만, 안부를 물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익명 :

벌써 5월이네요.
지성과 감성이 조화로운 글들이 그립네요.
건강이 아직도 안좋은건 아니시겠죠....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