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31일

소비자를 기만하는 ‘KT의 정보유출 사과 메일’

KT 휴대폰 가입자 870만명의 개인정보(휴대폰번호, 이름, 주민번호, 그 외 가입관련 정보) 유출 사건에 대해서 다들 알고 계실 겁니다. 자세한 사항은 하단의 기사를 참고하세요.

관련기사:
[KBS] KT 휴대전화 가입자 8백만 명 정보 유출 파문
[한겨레] 개인정보 유출 의심신고 KT본사서 묵살

확인해보니 제 정보도 털렸습니다.

아무리 보안시스템을 잘 갖추어도 뚫릴 수는 있습니다. 더군다나 국내 기업들은 보안시스템의 수준이 부실한 경우가 많아 이제는 이런 뉴스가 나와도 새삼스럽지 않을 지경이 됐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KT가 해킹 당했다는 뉴스를 처음에 접했을 때도 그리 놀랍지가 않더군요.

이런 사건들에 익숙해지다니.. 서글픈 현실이죠. 어쨌든 국내 기업들의 부실한 보안시스템에 조금 열을 받기는 했습니다(1차 열 받음).

그런데 KT가 엄청나게 늦장 대처를 했다는 사실을 알고서 조금 더 열을 받았습니다(2차 열 받음). 그리고 정보 유출이 이루어진 시점 이후부터 이용자들의 신고가 급증했음에도, 이를 묵살했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는 더욱 열을 받았습니다(3차 열 받음).

그런데 확 열 받은 계기는 이것입니다. KT 웹사이트에서 제 정보가 유출됐는지 확인하니 다음과 같은 팝업이 뜨더군요. 제가 빨간 줄로 표시한 부분을 보세요.


하하, 전량 회수조치 되었다고 합니다. 무슨 종이 서류도 아니고, 유출자가 유출을 하자마자 하나도 못 써먹은 상태에서 PC를 압수했으면 모를까, 유출자가 (현재까지 알려진 것만) 5개월 동안 타업체들에 정보를 팔아 7억원의 이득을 취했고 그 정보를 사간 사람들이 또 그걸 어떻게 써먹었는지 팔았는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무슨 회수 조치가 됩니까?

이건 둘 중의 하나입니다. KT가 디지털 정보의 무한 복제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가 없든가, 아님 알면서도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겁니다. 전자일 가능성은 거의 0이니, 당연히 후자입니다.

정보 유출 그 자체보다도 이런 말도 안 되는 내용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KT의 태도가 더 불쾌합니다(4차 열 받음). 상당히 기분이 안 좋았지만, 이내 바쁜 일에 묻혀서 잊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방금 KT의 메일을 받고서 다시금 폭주하여 이 글을 씁니다. 하단이 메일 원본이고 역시 빨간 줄로 표시했습니다.


해당 정보가 모두 회수되다니요? 제발 이런 식으로 소비자 기만하지 마세요(5차 열 받음).

해킹 사건 자체보다 진실하지 않은 모습이 더욱 불쾌합니다. 전량 회수되었다느니, 이런 표현 쓰지 마세요. 보상까지는 바라지도 않습니다(당연히 KT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진실이라도 얘기하세요.

진실을 알리고 고객을 생각한다면, KT의 문구는 다음과 같이 바뀌어야 할 것입니다.

“고객님의 소중한 정보를 모두 회수하면 좋았겠으나, 고객님 및 다른 고객님들의 정보는 이미 수많은 업체들에게 7억원에 팔린 상황이라서 전량 회수를 할 수 없었습니다. 디지털 정보의 특성상 복제되어 퍼진 정보는 사실상 회수할 수 없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이 사과 드리며 보상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PS: 현재 KT가 여러모로 힘든 상황이죠(관련기사).

댓글 11개:

김재연 :

저는 유출 사실 확인하기 위해 제 개인정보를 기꺼이 다시 입력해야 할 때 송구했습니다. 혹자의 말따나 대한민국 국민의 개인정보는 전세계의 공유재인가 봅니다. 제3자 해킹이라 그분의 귀책사유 때문에 소송도 쉽지 않고, 모럴 헤저드를 제도가 옹호해주는 격인 듯합니다.

바비(Bobby) :

To 김재연님/ 저도 입력하기 싫던데요. 저랑 똑같은 느낌을 받으셨군요.

산들에 :

저도 털렸습니다. 네이트도 털려서 지금 같은 계정의 티스토리 계정도 사용을 못하고 있는 실정에서 또 이런일이 발생했군요. 참으로 할말이 없습니다.

바비(Bobby) :

To 산들에님/ 저도 같네요. 연속적으로 털리고 있습니다.

제 주민번호로 여러 게임 사이트에 가입돼 있는 걸 확인했는데, 몇번 탈퇴 처리하다가 이젠 귀찮아서 그냥 나둘 정도에요.

CHANN Project :

공감합니다.
저같은 경우 올림픽 개막 이후에 사건을 터트린 점도 기분이 나빴습니다. 은근슬쩍 넘어가려는 것 같아서요. 사건발표 시기가 너무 적절하네요.

lump3n :

털린 걸 본인이 직접 확인하라는 것도 빡치는데 '전량회수'라니 이게 무슨 봉인된 디스켓도 아니고..

익명 :

음... 저랑 비슷한 구절에서 열이 받으셨군요. 저도 저 메일 받고선 KT에 전화했습니다. 그냥 무덤덤하게 넘길려 했거든요. 근데 전화하면서 참 그런게... 이런 큰 사건이 벌어지면 임시로라도 114 전화 콜센터에 메뉴를 만들었어야 한다고 봅니다. 따질려고 전화했는데 메뉴도 안 만들어 놨네요...

그리고, 이젠 털릴만큼 털렸으니... 주민번호만이라도 1년마다 갱신하는건 어떨까... 별 생각을 다 했습니다. 공인인증서 처럼요... 후...

익명 :

아 그리고 전량회수란 표현을 따지니 직원 하는 말이 경찰에서 그렇게 밝혀서 그런 표현을 썼다 하네요... 옳다구나 싶었겠죠.

익명 :

이통사 수준이 거기서 거기다보니 선택권이 없는 것 같네요. 어쩔 수 없이 쓰는 느낌입니다.

익명 :

어제는 sms도 오더라구요. 역시나 모두 회수했다는 내용과 함께요. 허허허

Giwon Jang :

어디선가 "디지털 개인정보가 무슨 물방울 다이아도 아니고 회수하면 그만인가?" 라는 단문을 접하고 빵 터졌는데. 아직도 화가 나네요.

댓글 쓰기

댓글을 환영합니다.

스팸으로 인해 모든 댓글은 운영자의 승인 후 등록됩니다. 스팸, 욕설은 등록이 거부됩니다. 구글의 블로그 시스템은 트랙백을 지원하지 않습니다.